블락비 박경 “첫 발라드곡 ‘이렇게’, 보컬 멤버 자랑하고 싶어서 만들었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블락비 박경 / 사진제공=세븐시즌스

블락비 박경 / 사진제공=세븐시즌스

블락비 박경이 신곡 ‘이렇게’를 작곡한 이유를 밝혔다.

9일 박경은 소속사 세븐시즌스를 통해 블락비의 여섯 번째 미니 앨범 ‘몽타주(MONTAGE)’에 담긴 보컬 유닛곡 ‘이렇게’를 작업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박경은 “처음으로 발라드에 도전하게 됐는데 우리 보컬 멤버인 유권, 재효, 비범, 태일의 실력이 출중한 데에 비해 많이 노출이 안됐다고 생각해서 한 번 써보고 싶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가사는 사랑하는 사람을 잃고 난 후에 후회되는 감정들과 여러 느낌들을 상상해보면서 썼다. 상대가 연인이 될 수도 있지만, 사랑하는 누군가를 대입해서 들으시면 가사에 더 공감하실 수 있을 것 같다”고 귀띔했다.

소속사 관계자는 “박경이 처음 도전하는 발라드 곡인데다가 보컬 멤버들을 위한 곡이어서 작업 초반부터 많이 고심해서 작업했다. 고심한 만큼 각기 다른 네 명의 음색이 잘 어우러져 멤버들도 모두 만족하는 곡”이라고 덧붙였다.

그간 박경은 블락비 ‘YESTERDAY’뿐만 아니라 연애 3부작으로 이어지는 ‘보통연애’ ‘자격지심’ ‘너 앞에서 나는’ 등을 작사 작곡해 발표하는 곡 마다 연이어 높은 음원 성적을 거뒀다.

박경이 속한 블락비는 지난 7일 여섯 번째 미니앨범 ‘몽타주(MONTAGE)’를 발매하고 활발히 활동 중이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