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드시 잡는다’ 성동일 “감독, 세계관 확실…두 손 두 발 다 들었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배우 성동일이 9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반드시 잡는다'(감독 김홍선,제작 ㈜AD406)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사진=조준원 기자wizard333@

배우 성동일이 9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반드시 잡는다'(감독 김홍선,제작 ㈜AD406)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사진=조준원 기자wizard333@

배우 성동일이 영화 ‘반드시 잡는다’을 연출한 김홍선 감독의 확실한 세계관 때문에 두 손 두 발 다들었다고 밝혔다.

성동일은 9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열린 ‘반드시 잡는다’(감독 김홍선) 제작보고회에서 ‘촬영하는 동안 힘든 점 없었냐’는 질문에 “영화의 내용보다 김홍선 감독이 힘들었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성동일은 “김 감독을 보면 전작 영화 두 편도 독특하고 외모도 독특하다. 자기만의 세계가 확실한 감독이다”라며 “저하고 많이 안 맞았다”고 말했다.

이어 “나중에는 두 손 두발 다 들고 김 감독이 추구하는 스토리를 따라 말대꾸안하고 열심히 찍었다”고 솔직하게 밝혀 웃음을 더했다.

‘반드시 잡는다’는 오는 29일 개봉.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