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이 키즈, 오늘(9일) 신촌서 깜짝 버스킹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스트레이 키즈 이미지/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스트레이 키즈 이미지/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스트레이 키즈(Stray Kids)가 9일 신촌에서 버스킹을 통해 팬들과 만남을 갖는다.

JYP엔터테인먼트(이하 JYP)는 “스트레이 키즈 가 오늘(9일) 오후 6시 30분 서울 신촌 유플렉스 앞 지니 뮤직 스트리트에서 버스킹을 한다”고 밝혔다.

스트레이 키즈는 생애 첫 버스킹을 통해 자작곡 ‘헬리베이터(Hellevator)’의 무대를 비롯해 다양한 매력을 팬들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스트레이 키즈는 리얼리티 프로그램 Mnet ‘스트레이 키즈’를 통해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 시청자들과 만나고 있다. 그룹명이자 프로그램명인 ‘스트레이 키즈’는 ‘집 나온 아이들’이라는 뜻으로, 틀에 얽매이지 않고 기존 아이돌 그룹과 차별화되는 개성과 매력을 마음껏 표출하고자 하는 정체성을 담은 이름이다.

‘헬리베이터’는 ‘스트레이 키즈’가 박진영으로부터 “자작곡으로 무대를 완성하라”는 첫 미션을 받고 직접 만든 곡. ‘헬리베이터’는 ‘지옥(Hell)’과 ‘엘리베이터(Elevator)’의 의미를 합성한 것으로 꿈을 향해 집을 나온 아이들인 ‘스트레이 키즈’가 고통과 노력의 시간을 넘어 정상을 향해 나아가겠다는 의미를 담았다.

특히 ‘스트레이 키즈’는 지난달 17일 첫 방송에 앞서 ‘헬리베이터’ 뮤직비디오를 선공개해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내며 팬들이 요청으로 지난 1일에는 정식 음원이 공개되기도 했다. 9일 오전 기준 ‘헬리베이터’ 뮤직비디오는 유튜브 조회수 848만뷰를 넘어서며 국내외 음악 팬들의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

‘스트레이 키즈’가 신촌 버스킹에 나서게 된 사연과 이들이 어떤 무대를 꾸밀지 궁금증이 높아지는 가운데 프로그램 ‘스트레이 키즈’의 전개도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모아지고 있다. 지난 7일 방영된 4화에서는 ‘9명 전원 데뷔’라는 목표를 바라보는 멤버들이 두 번째 미션 종료 후 첫 번째 탈락자 발생에 충격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이 전파를 타 화제를 모았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