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마스터’ PD “‘나가수’·’팬텀싱어’와 달라…경쟁력은 오직 음악”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더 마스터'를 기획한 Mnet 신정수 국장 / 사진제공=Mnet

‘더 마스터’를 기획한 Mnet 신정수 국장 / 사진제공=Mnet

“우리의 경쟁력은 오로지 음악입니다.”

Mnet ‘더 마스터-음악의 공존(이하 더 마스터)’을 기획한 신정수 PD의 말이다. 신정수 PD는 9일 서울 신정동 CJ아지트 광흥창점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앞서 방송된 MBC ‘나는 가수다’, JTBC ‘팬텀싱어’, Mnet ‘판 스틸러’ 등의 프로그램과 ‘더 마스터’의 차이점을 설명했다.

신 PD는 “‘더 마스터’가 ‘나는 가수다’과 유사해보일 수 있다. ‘나는 가수다’, ‘팬텀싱어’ 등의 영향을 받은 것도 사실이다. 앞서 그런 프로그램이 없었더라면 ‘더 마스터’는 상상력을 발휘하기 힘들었을 거다. 하지만 다양한 장르가 모였다는 것, 서로 다른 음악이 공존한다는 것 자체가 큰 감동을 줄 것이라 확신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나는 가수다’는 탈락자가 나오는 시스템이었다. ‘더 마스터’는 가장 감동적이었던 무대만 뽑는다”며 “그 과정 중에 악마의 편집이나 긴장감을 유발하는 편집은 없지만 충분히 재미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더 마스터’의 경쟁력은 오로지 음악이다. 실험적일 수 있지만 이런 프로그램의 수요가 있다고 믿기 때문에 프로그램을 기획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더 마스터’는 국악부터 클래식, 재즈, 뮤지컬, 대중가요, 공연·밴드까지 각 장르를 대표하는 음악인들이 출연해 하나의 주제로 최고의 무대를 만드는 것을 목표로 한다. 오는 10일 오후 8시 10분 처음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