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백부부’ 손호준·한보름·조혜정, 절친 트리오 결성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손호준·한보름·조혜정 스틸컷 / 사진제공=KBS 2TV ‘고백부부’

손호준·한보름·조혜정 스틸컷 / 사진제공=KBS 2TV ‘고백부부’

배우 손호준·한보름·조혜정이 절친 트리오를 결성했다.

최근 연일 자체 시청률을 경신하며 동시간 시청률 1위, 2049 시청률 1위(닐슨 코리아 기준), 11월 첫 주 콘텐츠 TV화제성 지수 1위 등(굿데이터코퍼레이션 기준)을 기록하며 화제성과 작품성을 동시에 거머쥔 KBS2 ‘고백부부’(연출 하병훈, 작가 권혜주)가 손호준·한보름·조혜정의 절친 케미스트리가 느껴지는 스틸컷을 9일 공개했다.

스틸 속 손호준·한보름·조혜정은 생기발랄한 포즈와 표정으로 활기 넘치는 현장 분위기를 만들어내고 있어 눈길을 끈다. 극 중 장나라의 전남편인 손호준, 장나라의 절친 한보름, 조혜정이 화기애애한 모습으로 카메라를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는 것. 이에 세 사람의 찰떡 같은 조합이 돋보여 시선을 집중시킨다.

그런가 하면 조혜정의 다양한 포즈는 웃음을 유발한다. 조혜정은 손을 위로 쭉 뻗고 다리를 들어올리며 브이자를 그리고 있어 스틸만으로도 장난끼 가득한 막내의 애교가 느껴지는 정도. 한보름은 새하얀 치아를 드러내고 상큼한 미소를 보여 발랄한 매력을 한껏 발산하고 있다. 또한 손호준은 한보름·조혜정과도 호흡이 척척 맞는 포즈를 취하고 있어 누구와도 잘 어울리는 ‘만능 케미’를 선보이는 중. 더불어 두 여자 사이에서도 돋보이는 손호준의 청일점 매력이 시선을 강탈한다.

이 장면은 지난 11월 초 강릉에서 촬영됐다. 쌀쌀한 날씨에 바다 속으로 입수하는 장면을 앞둔 배우들은 추울 것 같다고 걱정하면서도 웃음을 터뜨리며 서로 담요를 챙겨주는 등 돈독한 모습을 보였다. 큐사인과 함께 바다로 들어간 배우들은 서로 물장구를 치고 빠뜨리기도 하면서 실제 친구들끼리 여행을 온 것 같은 모습을 보여 이를 지켜보던 스탭들도 웃음을 지었다는 후문이다.

‘고백부부’ 제작진은 “진주와 반도가 서로에 대한 익숙함과 사랑을 깨닫는 과정들이 방송될 예정이다“라며 “남은 4회동안 장나라·손호준의 리마인드 로맨스가 급진될 예정“이라고 말해 기대를 높였다.

‘고백부부’는 38살의 동갑내기 앙숙부부가 이혼한 밤, 20살 대학생 시절로 돌아가 인생체인지를 시작하는 예능드라마다.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