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 법칙’ 멈추지 않는 폭우…멤버들 ‘멘붕’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정글의 법칙/사진제공=SBS

정글의 법칙/사진제공=SBS

‘정글의 법칙 in 신들의 정원’ 출연자들이 예측 불가한 자연 앞에 패닉에 빠졌다.

멤버들은 족장 에이핑크 초롱의 부상과 더불어 생존지를 덮친 엄청난 파도로 최악의 아침을 맞았지만, 굴하지 않고 새로운 하루를 시작했다. 팀을 나눠 탐사에 나선 멤버들은 해안가의 멋진 암석 절경과 행운의 상징 거북이 등을 발견하며 다시금 희망에 부풀었다.

이문식, 류담, 에이핑크 보미는 타베우니의 천연 워터파크라고 불리는 워터슬라이드를 찾았다. 그러나 기쁨도 잠시, 갑작스레 시작된 폭우로 인해 순식간에 불어난 계곡물은 더 이상 탐사를 불가하게 만들었다.

또한 장어 사냥에 나선 강남과 진운 역시 심상치 않은 물살에 깜짝 놀랐다. 두 사람은 이대로 사냥을 포기하기가 아쉬워 고심 끝에 강 상류까지 이동했지만, 걷잡을 수 없이 불어난 급류에 사냥을 포기하게 된다.

현장 관계자에 따르면 갈수록 심각해지는 기상이변으로 아무것도 할 수 없어 패닉에 빠진 멤버들은 급기야 제작진과 긴급 대책회의를 열기도 했다.

‘정글의 법칙’ 멤버들의 고군분투 생존기는 오는 10일 오후 10시 SBS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