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드거 앨런 포’, 막바지 연습 공개…”완벽한 하모니를 위해”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뮤지컬 '에드거 앨런 포' 포스터 / 사진제공=㈜쇼미디어그룹

뮤지컬 ‘에드거 앨런 포’ 포스터 / 사진제공=㈜쇼미디어그룹

비운의 천재 작가를 그린 뮤지컬 ‘에드거 앨런 포'(연출 노우성) 측이 연습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에드거 앨런 포’의 주·조연부터 앙상블까지 모든 배우들은 개막을 일주일 남겨두고 막바지 연습에 한창이다. 9일 공개된 사진 속에는 천재 작가의 불행한 삶을 짙은 감성으로 전달하는 배우들의 진지한 모습이 담겨있다.

주인공인 에드거 앨런 포와 그리스월드 역의 배우들은 캐릭터 구축을 위해 고민하는 동시에 각자의 개성을 살려 완성도 높은 공연을 만들고 있다고 한다.

‘에드거 앨런 포’에서 가장 주목받는 음악 연습 장면도 공개돼 눈길을 끈다. 김성수 음악감독은 “개막 전까지 전 배우들이 성실하게 노래 연습을 하며 완벽한 하모니를 위해 애쓰고 있다. 음악이 강한 뮤지컬로서 관객에게 최고의 시간을 선사하겠다”고 자신했다.

19세기 미국을 대표하는 작가 에드거 앨런 포의 불행한 삶을 조명하는 ‘에드거 앨런 포’는 지난해 초연 이후 1년 4개월 만에 재연된다. 에드거의 죽음을 더욱 극적으로 표현할 예정이라고 한다. 김수용·정동하·윤형렬·이창섭·에녹·정상윤·백형훈·안유진·최우리·나하나 등이 출연한다.

오는 17일 광림아트센터 BBCH홀에서 개막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