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반자카파 감성 通했다… ‘그때의 나, 그때의 우리’ 차트 올킬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그룹 어반자카파/사진제공=메이크어스 엔터테인먼트

그룹 어반자카파/사진제공=메이크어스엔터테인먼트

그룹 어반자카파가 신곡 ‘그때의 나, 그때의 우리’로 국내 주요 음원차트 1위를 휩쓸었다.

어반자카파는 지난 8일 발매한 ‘그때의 나, 그때의 우리’를 통해 9일 오전 3시 기준, 멜론, 벅스, 엠넷, 올레뮤직, 소리바다, 지니, 네이버, 몽키3 등 8곳에서 1위를 차지했다.

박용인이 프로듀싱한 ‘그때의 나, 그때의 우리’는 지난 날을 그리워하며 현재의 감정을 차근차근 풀어가는 내용의 가사가 돋보이는 곡으로, 세 멤버의 보컬을 통해 서정적인 정서를 담아낸 발라드 장르의 곡이다.

‘그때의 나, 그때의 우리’는 지난해 ‘널 사랑하지 않아’ 이후 ‘목요일 밤’ ‘혼자’에 이어지는 어반자카파의 세번째 싱글 타이틀로, 음악 장르에 구애 받지 않으며 보편적이고 섬세한 감성을 대변해온 이들의 또다른 음악 변신으로 알려져 팬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2009년 ‘커피를 마시고’로 데뷔 후 9년차에 접어든 어반자카파는 음역대를 넘나드는 보이스의 권순일, 파워풀한 보컬의 소유자 조현아, 매력적인 저음의 박용인 등 개성 있는 음색으로 유명한 혼성 3인조 R&B 싱어송라이터 그룹이다.

어반자카파는 ‘그때의 나, 그때의 우리’로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