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일주의 ‘열일’이 반가운 이유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지일주 / 사진제공=각 방송화면 캡처

지일주 / 사진제공=각 방송화면 캡처

배우 지일주가 장르를 불문하고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며 ‘열일’하고 있다.

지일주는 지난해 SBS ‘대박’을 시작으로 JTBC ‘청춘시대’ MBC ‘역도요정 김복주’ 등 사극과 청춘물을 넘나들며 시청자들에 눈도장을 찍었다. 맡은 캐릭터들을 완벽히 소화하는 팔색조 매력이 이기를 끌었다.

올해에는 더욱 더 쉼없는 활약으로 연기 스펙트럼을 넓혔다는 평을 듣고 있다. 지일주의 활약상을 짚어본다.

◆ 장르물 섭렵

지일주는 SBS ‘수상한 파트너’에서 에피소드의 주인공인 두 얼굴의 스토커 ‘전성호’역으로 출연, 소름 돋는 미소와 섬뜩한 대사로 시청자들의 간담을 서늘하게 만들었다. 뿐만 아니라 tvN ‘아르곤’에서 까칠하고 솔직한 기자 박남규 역으로 변신해 사이다 멘트를 날리며 때로는 통쾌함을, 때로는 긴장감을 선사하며 제 몫을 다했다.

◆ 멜로+청춘물+로맨틱 코미디 다 있다!

지일주의 행보는 장르물에만 국한되지 않았다. 그는 KBS2 2부작 ‘개인주의자 지영씨’에서 타인과의 관계를 끊고 완벽하게 개인주의자로 사는 민효린(나지영 역)의 연인 연석 역으로 등장, 성격차이로 인한 갈등을 현실적으로 그려내며 공감을 샀다. 또한 JTBC ‘청춘시대 시즌2’에 깜짝 출연하며 짧지만 강렬한 임팩트를 선사했다.

현재 방영중인 SBS ‘사랑의 온도’에서 밝지만 짠내나는 드라마 PD 김준하 역으로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그는 이초희(황보경 역)와 함께 ‘삶은 계란 커플’로 불리며 티격태격 톰과 제리 케미를 선보이고 있다. 지난 방송분에서 지일주는 돌직구 고백을 선보여 두 사람의 러브라인이 어떻게 전개될지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올해 지일주는 장르 불문 다양한 캐릭터를 소화하며 배우로서의 입지를 탄탄히 다졌다. 앞으로 그가 보여줄 또 다른 모습들에 기대가 모인다.

지일주를 비롯해 서현진, 양세종, 김재욱, 조보아 등이 출연하는 SBS ‘사랑의 온도’는 온라인 채팅으로 시작해 현실에서 만나게 된 드라마 작가 지망생 ‘제인’과 프렌치 쉐프를 꿈꾸는 ‘착한 스프’ 그리고 다양한 주변 인물들을 통해 피상적인 관계에 길들여져 있는 청춘들의 사랑과 관계를 그린 드라마다.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