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방 안내서’ LA 친구들, 박나래에 “그 옷은 좀 아닌 듯”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내 방을 여행하는 낯선 이를 위한 안내서'의 방송 화면 캡쳐

SBS ‘내 방을 여행하는 낯선 이를 위한 안내서’의 방송 화면 캡쳐

SBS ‘내 방을 여행하는 낯선 이를 위한 안내서'(이하 내 방 안내서)의 박나래가 LA에서 새 친구들에게 패션 지적을 당했다.

8일 방송된 ‘내 방 안내서’에서 박나래는 살람과 스쿱이 소개해준 새 친구 테일러와 세스를 만났다. 박나래는 테일러와 세스에게 “LA에서 가장 인기 있는 클럽이 어디냐”고 물었고 이들은 바로 대답해주며 “LA하면 힙합이다”라고 말했다.

이들은 클럽에 갈 때 입을 옷을 사기 위해 쇼핑에 나섰다. 박나래가 야심 차게 옷을 입고 나왔지만 테일러와 세스는 “그건 클럽에 어울리는 옷은 아닌 것 같다”고 단호히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다른 것이 더 어울릴 것 같다”고 위로해주었지만 박나래는 “별로라는 거잖아”라며 투덜거렸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