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잠사’ 김원해, 화염 속에 이종석·배수지 구했다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수목드라마 '당신이 잠든 사이에' 방송 화면 캡쳐

SBS 수목드라마 ‘당신이 잠든 사이에’ 방송 화면 캡쳐

SBS 수목드라마 ‘당신이 잠든 사이에'(극본 박혜련, 연출 오충환·박수진)의 김원해가 이종석과 배수지를 구했다.

8일 방송된 ‘당신이 잠든 사이에’에서 재찬과 홍주는 각자 휴대폰의 주인을 찾으러 갔다가 의문의 컨테이너 건물에서 만났다. 하지만 재찬은 “핸드폰 주인이 이미 사망했다”고 말했다. 그 순간 밖에서 문이 잠기는 소리가 나더니 곧 컨테이너 건물이 화염에 휩싸였다.

이들을 구하러 온 것은 최담동(김원해) 계장. 그는 이종석의 위기를 미리 예견하고 이들을 구하러 온 것. 두 사람을 구한 담동은 “저를 알아보시겠습니까”라고 물으며 “살아서 다행입니다”하고 눈물을 쏟아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