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드독’ 유지태, 이준혁 배신에 눈물 “얼굴 보이지 마라”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매드독' / 사진=방송 캡처

‘매드독’ / 사진=방송 캡처

KBS2 수목극 ‘매드독’ 유지태가 이준혁에 분노했다.

8일 ‘매드독’ 9회에서 최강우(유지태)는 믿었던 친구 조한우(이준혁)의 배신을 알게 됐다.

최강우는 사무실에 몰래 침입한 조한우에게 “너 아니지”라며 믿었지만 조한우는 “미안하다”며 고개를 떨궜다.

조한우는 “2년전 제수씨 장례식장에서 처음 만났다”며 과거 차준규(정보석)을 만났던 때를 떠올렸다.

조한우는 사채 빚을 갚지 못해 시달렸고 차준규가 그런 조한우를 이용했다. 그는 “김민준(우도환) 옷에 고진철 DNA 묻은 거 얘기했다”고 말했다.

조한우는 “우리 딸 수술 날짜가 잡혔다. 이번 수술만 잘 마무리되면 모든 일 조사하고 자백하겠다”고 말했다. 최강우는 “차회장이 너만 매수했겠냐, 고진철이 죽었다. 내 방식대로 하겠다”며 강하게 말했다.

그럼에도 “우리 딸 수술 못하면 죽는다”며 애원하는 조한우의 말에 분노의 눈물만 흘렸다. “얌전히 있을 테니 가서 아무 것도 없다고 얘기해라. 수술 끝날 때까지다. 앞으로 얼굴 보이지 마라”라며 돌아섰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