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암동’ 라미란, 이준영 도움으로 김희경 사건 해결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tvN '부암동 복수자들' 방송화면

/ 사진=tvN ‘부암동 복수자들’ 방송화면

tvN 수목극부암동 복수자들속 라미란의 이준영의 도움을 받아 김희경의 사건을 해결했다.

8일 방송된부암동 복수자들에서는 이수겸(이준영)의 도움으로 홍도희(라미란)가 딸 김희경(윤진솔)의 누명을 벗겨내는데 성공했다.

수겸은 도희에게 동영상을 건넸다. 동영상에는 백서연(김보라)가 황정욱(신동욱)을 찾아가 대화하는 모습이 담겨 있었다.

“김희경 쌤이 발로 차서 다쳤다며? 근데 괜찮아?”라고 묻자 정욱은이거 말하면 안되는데. 여기 외삼촌 병원이거든. 쌤 짤릴때까지만 누워 있으래라고 대답했다.

도희는 이 동영상을 들고 주길연(정영주)를 찾아갔다. 주길연은뭐가 이렇게 당당하실까라고 으스댔지만 곧바로 동영상을 보고 놀랄 수 밖에 없었다.

도희는공갈 협박에, 자해 공갈까지. 교장한테 돈 주셨으니까 뇌물죄까지라고 말한 뒤언론에 허위 사실 유포사셨으니까 명예 훼손까지 추가됐네요라고 그의 죄목을 샅샅이 읊었다.

얼마면 되겠냐는 길연의 말에 도희는돈은 우리 정혜(이요원)가 더 많고 이왕 이렇게 된 거 좋아하는 법정 같이 가시죠라며 맞받아쳤다. 결국 길연은 도희 앞에 무릎을 꿇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