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암동 복수자들’ 명세빈, 아들 자살 고백…“언젠가 알려질 일”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tvN '부암동 복수자들' 방송화면

/ 사진=tvN ‘부암동 복수자들’ 방송화면

 

tvN 수목극부암동 복수자들’  명세빈이 아들의 죽음에 대한 진실을 털어놨다.

8일 방송된부암동 복수자들에서는 이미숙(명세빈)이 아들의 죽음에 대한 진실에 관해 인터뷰를 결심했다.

인터뷰를 끝마친 미숙에게 기자는어려운 말씀 꺼내주셔서 감사합니다라고 인사했다. 이에 미숙은저도, 아이 아빠도 슬픔에만 빠져서 아이를 제대로 보내주지 못했다아이 마음이라도 편하게 해줬어야 했다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이어 기자가오늘 이 자리 백영표(정석용) 후보도 동의하신건가요?”라고 묻자 미숙은그도 이해해줄거라 생각해요라고 대답했다.

미숙의 고백은 결국 기사를 통해 알려졌다. 집에 들어온 영표에게 미숙은상의하지 않고 말해서 미안하다고 사과했지만 영표는괜찮아. 어차피 알려질 일이었어라고 아무렇지 않게 이야기했다.

이어 미숙은 딸 백서연(김보라)에게도 찾아가기사 봤냐고 물었다. 서연은 뜸을 들인 뒤잘했어라며 그의 선택을 지지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