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암동’ 복자클럽, 결의 다졌다 “나쁜 놈들 혼내자”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tvN '부암동 복수자들' 방송화면

/ 사진=tvN ‘부암동 복수자들’ 방송화면

tvN 수목드라마부암동 복수자들’ (극본 황다은, 연출 권석장) 복자클럽 4인방이 다시 한 번 결의를 다졌다.

8일 방송된부암동 복수자들에서는 김정혜(이요원)의 주도로 홍도희(라미란), 이미숙(명세빈), 이수겸(이준영)이 모두 찜찔방에 모였다.

도희가 미숙에게언니는 괜찮아요?”라며 그를 걱정하자 도희는이제 화끈하게 한 번 해볼거야라고 대답했다.

이어 도희도 미숙을 걱정했다. 눈이 왜 이렇게 부었냐또 무슨 일이 있었던거냐고 말하자 미숙은어제 남편이랑 좀 다퉜거든요라면서남편이 인터뷰를 했는데 제가 자란 고아원에서 했거든요라고 대답했다.

이를 들은 세 사람은 참지 못해 화를 냈다. 이를 본 미숙은 웃으며 “저 이제 괜찮아요. 혼자 아니잖아요라며 세 사람에게 감사함을 표했다.

도희는우리 그럴려고 복자클럽 만든거 아니냐면서살아도 같이 살고 복수도 같이 하고라며 복자클럽의 의미를 되새겼다.

이를 들은 정혜는이제 복자클럽다운 거 때려치고 나쁜 놈들 진짜 혼내줘요!”라며 결의를 다졌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