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남자의 비밀’ 송창의, 박정아 도움으로 오해 벗어났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내 남자의 비밀' / 사진=방송 캡처

‘내 남자의 비밀’ / 사진=방송 캡처

KBS2 ‘내 남자의 비밀’ 송창의가 박정아의 도움을 받았다.

8일 방송된 ‘내 남자의 비밀’ 31회에서 송창의는 회사 비리를 폭로하려다 덧에 걸렸다. 박철호가 분노했다.

진국현(박철호)는 한지섭(송창의)에게 “양미령(배정화)이 누구냐”며 ㄸ졌다. 그는 “이게 무슨 개망신이냐. 구린 데가 있으면 날뛰지 말던가”라며 화냈다. 양미령은 한지섭과 같은 얼굴을 한 강재욱의 내연녀다.

하지만 진해림(박정아)이 나타나 도와줬다. 그는 “재욱이도 피해자다. 양미령 꽃뱀이다. 의도적으로 접근했다”고 거짓말했다.

결국 한지섭은 진국현의 오해에서 벗어났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