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나잇 푸드트립’, 최후의 먹부림 펼쳐진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원나잇 푸드트립' / 사진제공=올리브

‘원나잇 푸드트립’ / 사진제공=올리브

올리브 ‘원나잇 푸드트립’에서 황금여권을 거머 쥐기 위한 절친들의 최후의 먹부림 여행이 펼쳐진다.

오늘(8일) 방송되는 ‘원나잇 푸드트립’에서는 가수 박보람X허영지, EXID 혜린X정화, 스타셰프 레이먼킴X정호영, UFC 파이터 김동현X배우 이재윤이 레이스 종료를 앞두고 막바지 먹방력을 끌어올린다. 초대형 햄버거와 칵테일 먹방 등 각자의 먹방전략으로 마지막까지 치열한 레이스가 펼쳐질 전망이다.

박보람과 허영지는 이스탄불 야경 인증샷의 성지인 루프탑 레스토랑에서 마무리 먹방에 나선다. 고기덕후인 보람과 영지가 “고기보다 맛있다”고 평가한 역대급 생선 모둠 구이가 시청자들의 침샘을 자극할 것으로 보인다. 매 회 먹방력을 갱신하고 있는 박보람과 허영지가 과연 1등 자리를 지켜낼 수 있을 지에 관심이 모아진다.

혜린과 정화는 꼴찌 탈출을 위한 갖가지 전략을 구사한다. 시간 절약을 위해 현지 툭툭이 기사에게 추천받은 맛집을 공략하기로 한 것. 비엔티안의 떠오르는 핫 플레이스 ‘워킹 스트리트’를 찾아 야시장 음식 정복에 나선다. 이곳에서 혜린의 비장의 무기, 4인용 초대형 칵테일이 등장할 예정이다.

레이먼킴과 정호영은 사상 최초로 한 가게에서 도장 5개에 도전한다. 햄버거집을 택한 셰프들이 이곳에서 이벤트로 진행되고 있는 ‘슈퍼 사이즈 버거 10분 안에 먹기’ 도전에 나선 것. 소화제 투혼까지 불사한 셰프들이 미션에 성공했을 지는 방송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김동현과 이재윤은 에도시대 때부터 명맥을 이어오는 상점가인 도쿄의 아자부주반 거리를 찾아 ‘싹쓸이 먹방’을 펼친다. 가장 먼저 일본 크로켓 그랑프리 3년 연속 우승 맛집을 찾은 동현과 재윤은 “오이시”를 연발하며 넋 놓은 먹방을 선보인다. 카메라에 담기 위해 잠시 먹방을 멈추게 되자 과묵했던 이재윤마저 “빨리 찍어주세요. 빨리 먹게”라며 제작진에게 화를 내 웃음을 자아낸다.

‘원나잇 푸드트립’은 매주 수요일 오후 8시 20분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