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아’ 슈주 예성, 본명 때문에 독일 신문에 실린 사연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MBC 에브리원 '주간아이돌' 방송화면

/ 사진=MBC 에브리원 ‘주간아이돌’ 방송화면

슈퍼주니어 예성이 자신의 본명김종운과 얽힌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슈퍼주니어는 8일 오후 방송된 MBC에브리원주간아이돌에 출연해 신곡블랙수트를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주간아이돌의 코너인쇼미 더 개카에서 멤버들의 카드를 보던 데프콘은김종운이라는 사람이 누구냐고 물었고 이에 예성이 손을 들었다.

이에 이특은예성의 본명에 얽힌 비화가 있다고 언급하며북한의 지도자분과 이름이 비슷해서 독일 신문에 난 적이 있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예성은제가 실려서 놀랐지만 무엇보다 신문에 난 그 사진이 누가 봐도 한껏 꾸민 사진이라 더 놀랐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