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생은’ 정소민, 이민기 향한 직진 결심…자체 최고 시청률 갱신!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사진 제공=tvN 월화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 방송 캡쳐

사진=tvN 월화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 방송 캡쳐

지난 7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극본 윤난중, 연출 박준화, 이하 ‘이번 생’)가 이민기를 향한 정소민의 적극적인 모습을 보여주며 자체 최고 시청률을 갱신했다.

‘이번 생’ 10회에서는 집주인 남세희(이민기)를 향한 감정이 점점 커져가는 윤지호(정소민)가 수비수에서 공격수로의 전환을 선언했다. 이러한 지호의 적극적인 모습에 10회 시청률은 수도권 기준 유료 플랫폼 가구에서 평균 5.2%, 최고 6.8%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며 케이블, 종편 포함 동시간대 1위로 나타났다. (닐슨코리아, 수도권기준). 전국 기준 유료 플랫폼 가구 시청률 역시 평균 4.2%, 최고 5.2%로 자체 최고 기록을 달성했다.  남녀 20~49세 시청률도 평균 2.9%, 최고 3.4%로 케이블, 종편 포함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이번 생’ 10회에서 지호는 과거 짝사랑 대상을 혼자 좋아하고 설렜던 스스로를 돌아보며 “한 번도 내 인생에 공격수였던 적이 없었다”고 자책했다. 그런 그녀가 처음 본 사이임에도 담담하게 자신을 위로해준 세희와 결혼을 하고 어느덧 그를 향해 적극적인 마음까지 가지게 됐다.

지호는 세희에게 자신과 결혼한 이유를 물었다. 하지만 “함께 살면서 존경한 세입자는 지호 씨가 처음이니까요. 어떠한 상황에서도 적절한 수비를 할 줄 아는 분이시니까”라는 그의 대답은 오히려 지호를 서운하게 만들었다.

이런 두 사람의 다른 마음은 제사를 준비하던 중 터졌다. 세희를 좋아하기에, 좋아하는 사람의 가족에게 잘 보이고 싶었던 지호는 그의 본가를 방문해 진짜 며느리처럼 열심히 제사를 도왔다.

하지만 이를 알리 없는 세희는 부당 노동에 따른 대가와 미안함으로 수고비를 건넸다. 더불어 “왜 말없이 거기 가셨느냐”고 다소 냉정하게 나무라기도 했다. 하지만 지호는 수고비를 돌려주며 “돈 대신 똑같이 노동으로 갚으세요”라고 적극적인 태도를 나타냈다. 전과 다른 지호의 눈빛과 목소리가 그녀의 새로운 마음가짐을 보여줬다. 방송 말미 남해의 친정에서 김장을 한다는 소식을 알리는 지호의 모습이 공개돼 세희가 어떤 반응을 보일지에도 귀추가 주목된다.

‘이번 생은 처음이라’는 매주 월요일과 화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