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구단, ‘Chococo’로 ‘고막여친’ 꿈꾼다 (종합)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구구단 쇼케이스

걸그룹 구구단의 세정(왼쪽부터) ,미나, 나영, 미미, 하나, 해빈, 소이, 샐리, 혜연이 8일 오후 서울 광진구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첫 번째 싱글 앨범 ‘Act.3 Chococo Factory(초코코 팩토리)’ 쇼케이스에서 깜찍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걸그룹 구구단이 차세대 ‘고막여친’을 꿈꾼다. 8일 오후 6시 발매하는 첫 번째 싱글 ‘Act.3 Chococo Factory’를 통해서다.

구구단은 앨범 발매에 앞서 서울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미디어 쇼케이스를 열고 타이틀곡 ‘Chococo’와 수록곡 ‘스노우볼’을 들려줬다.

구구단은 이번 ‘Act.3 Chococo Factory’를 통해서는 영화 ‘찰리와 초콜릿 공장’을 재해석했다. 그 중에서도 독특하고 개성 넘치는 캐릭터 윌리웡카에 초점을 맞췄다. 구구단 멤버들이 직접 초콜릿 공장의 주인인 월리웡카가 돼 달콤한 음악을 선보인다.

달콤함이 녹은 ‘Chococo’는 ‘코코코코코 눈’ ‘코코코코코 입’과 같이 어릴 적 놀이와 함께 불렀던 노래에서 착안한 후렴구가 반복돼 중독성을 자아낸다. 안무 역시 누구나 쉽게 따라할 수 있는 동작들로 구성했다. 세정은 “이 곡을 통해 많은 분들이 행복해지기를 바란다”며 “사람들이 힘들 때 초콜릿으로 당을 충전하는 것처럼 우리도 사람들을 기분 좋게 만드는 존재가 됐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걸그룹 구구단(세정, 미나, 나영, 미미, 하나, 해빈, 소이, 샐리, 혜연)이 8일 오후 서울 광진구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첫 번째 싱글 앨범 ‘Act.3 Chococo Factory(초코코 팩토리)’ 쇼케이스에 참석하고 있다.

걸그룹 구구단(세정, 미나, 나영, 미미, 하나, 해빈, 소이, 샐리, 혜연)이 8일 오후 서울 광진구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첫 번째 싱글 앨범 ‘Act.3 Chococo Factory(초코코 팩토리)’ 쇼케이스에서 신곡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Chococo’가 구구단의 깜찍함이 돋보이는 댄스곡인 데 반해 수록곡 ‘스노우볼’은 멤버들의 맑은 미성이 돋보이는 발라드 곡이다. 미나는 “지난 앨범에 수록된 ‘일기장’을 잇는 구구단 표 발라드”라며 “이를 통해 ‘고막여친’이 되고 싶다”고 목표를 밝혔다. ‘스노우볼’은 서정적인 멜로디라인과 반짝이는 느낌의 신스사운드가 인상적인 곡으로, 아름답지만 적막한 스노우볼에 갇혀 누군가를 기다리는 간절한 마음을 가사로 표현했다.

구구단은 지난해 6월 데뷔한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의 1호 걸그룹으로, ‘극단’을 그룹의 콘셉트로 삼았다. 이에 따라 데뷔곡 ‘Wonderland’, 두 번째 앨범 타이틀곡 ‘나 같은 애’는 각각 동화 ‘인어공주’와 명화 ‘나르시스’를 모티브로 구구단만의 색깔을 더해 좋은 반응을 얻었다.

세정은 “멤버들의 생김새가 다 다르기 때문에 다양한 콘셉트를 소화하기에 적합하다”며 “이번에는 윌리웡카처럼 단발 스타일링을 선보인 미미 언니가 퍼포먼스의 중심에 선다. 이처럼 앨범마다 모티브로 삼은 작품에 가장 어울리는 멤버들을 중심으로 콘텐츠를 꾸미고 있다. 뿐만 아니라 멤버 모두 최선을 다해 각자 맡은 역할을 소화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하나는 “많은 선후배 동료 가수들이 컴백하는 11월 가요대전에서 구구단만의 독특한 콘셉트로 통통 튀고 발랄한 매력을 어필할 것”이라며 “보다 많은 사람들에게 구구단이 진짜 극단처럼 다양한 작품, 콘셉트를 소화할 수 있는 팀이라는 것을 알리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세정은 “구구단은 멤버 한 명 한 명의 매력이 뚜렷한 팀이라고 자신한다. 분명 구구단에게 사랑에 빠지실 거라고 장담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구구단의 목표는 이루어질까? 구구단의 달콤한 매력이 담긴 새 앨범은 이날 오후 6시 발표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