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손님’ 홍성흔X김정임, 고구마보다 더 달달한 ‘고구마 밭 이벤트’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SBS '백년손님'

사진=SBS ‘백년손님’

SBS ‘백년손님’ 홍성흔이 아내를 위해 특급 이벤트를 준비했다.

오는 9일 방송되는 ‘자기야-백년손님(이하 ‘백년손님’)’에서 ‘홍블리’ 홍성흔이 아내 김정임을 위해 준비한 달콤한 이벤트 현장이 공개된다.

한국인 최초 메이저리그 코치가 된 홍성흔은 정식 코치 계약을 마치고 내년 시즌이 시작되기 전 아내 김정임과 시간을 보내기 위해 남서방의 장모 이춘자 여사의 새 집인 후포리 춘자Lee 하우스를 찾았다. 지난 주 두 사람은 ‘결혼 15년 차’ 부부임에도 여전히 신혼처럼 달달한 모습으로 모두의 부러움을 샀다. 특히 직접 아내에게 마사지를 해주고 만난 지 17주년 기념일을 정확히 기억하는 등 남다른 사랑꾼 면모를 보여준 홍성흔은 ‘우블리’를 잇는 ‘홍블리’에 등극하며 화제를 모았다.

이 날 방송에서 홍성흔은 아내 김정임과 만난 지 17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선물을 준비하고 서프라이즈 이벤트를 기획하기 위해 이춘자 여사에게 도움을 요청한다.

이춘자 여사의 묘책은 바로 ‘고구마 밭’이었다. 선물을 고구마 밭에 묻고 김정임에게 일을 시켜 자연스럽게 발견하게 하자는 것이었다. 두 사람의 계획을 꿈에도 몰랐던 김정임은 후포리 노동을 위해 남재현-최정임 부부와 고구마 밭으로 나선다. 과연 홍성흔의 이벤트는 성공할 수 있을까.

‘백년손님’은 오는 9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