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구단 “소이 부상, 마음 아팠다… 소이 몫까지 힘낼 것”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구구단 쇼케이스

걸그룹 구구단(세정, 미나, 나영, 미미, 하나, 해빈, 샐리, 혜연)이 8일 오후 서울 광진구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첫 번째 싱글 앨범 ‘Act.3 Chococo Factory(초코코 팩토리)’ 쇼케이스에서 사랑스러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그룹 구구단이 어깨 부상으로 활동에 함께 하지 못한 멤버 소이의 몫까지 더 힘을 내겠다고 다짐했다.

8일 오후 서울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구구단의 첫 번째 싱글 ‘Act.3 Chococo Factory’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세정, 미미, 샐리, 미나, 하나, 나영, 해빈, 혜연 등 8명의 멤버들만 참석했다. 소이는 최근 어깨 부상을 당해 휴식 중이다.

세정은 “컴백에 앞서 안타까운 소식을 전해드리게 됐다”며 “사랑하는 소이가 부상을 당해 활동에 함께하지 못하게 됐다. 소이가 하루 빨리 쾌유해서 함께 무대에 섰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그러면서 소이를 향해 “아프지 말고 얼른 무대에 함께 오르자”는 메시지를 전했다.

하나 역시 “소이가 이번 활동에 불참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정말 마음이 아팠다. 소이가 우리에게 자신의 몫까지 열심히 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런만큼 나머지 8명이 더 힘을 내겠다”고 덧붙였다.

구구단 8명이 선보이는 타이틀곡 ‘Chococo’는 ‘코코코코코 눈’ ‘코코코코코 입’과 같이 어릴 적 놀이와 함께 불렀던 노래에서 착안한 후렴구가 반복돼 중독성을 자아낸다. 안무 역시 누구나 쉽게 따라할 수 있는 동작들로 구성했다.

데뷔부터 동화 ‘인어공주’ 명화 ‘나르시스’ 등을 모티브로 삼아 앨범을 선보여 왔던 구구단은 이번 ‘Act.3 Chococo Factory’를 통해 영화 ‘찰리와 초콜릿 공장’을 재해석했다. 그 중에서도 독특하고 개성 넘치는 캐릭터 윌리웡카에 초점을 맞췄다. 구구단 멤버들이 직접 초콜릿 공장의 주인인 월리웡카가 돼 달콤한 음악을 선보인다는 설명이다. 이날 오후 6시 발매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