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터처블’이 기대되는 이유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언터처블' / 사진제공=JTBC

‘언터처블’ / 사진제공=JTBC

언터처블_웰메이드 드라마 탄생 예고

JTBC 새 금토드라마 ‘언터처블’이 2017년 JTBC 명품 드라마 라인에 출사표를 던졌다.

‘언터처블’은 삶의 전부인 아내를 잃고 가족의 추악한 권력과 맞서는 차남 장준서(진구)와 살기 위해 악이 된 장남 장기서(김성균), 두 형제의 엇갈린 선택을 그린 웰메이드 액션 추적극이다.

먼저 ‘언터처블’은 선 굵은 연출력을 인정받은 조남국 감독과 밀도 높은 필력을 뽐냈던 최진원 작가의 만남이라는 점에서 기대를 모은다. 조남국 감독은 ‘추적자 : The Chaser’, ‘황금의 제국’ 등 다양한 작품에서 완성도 높은 연출을 선보이며 안방극장에 탄탄한 신뢰감을 쌓아왔다. 더불어 ‘빅맨’ 등에서 필력을 뽐내온 최진원 작가는 ‘언터처블’을 통해 인물들의 심리 변화를 섬세하게 그려나가며 차별화된 액션 추적극 탄생의 주춧돌을 세울 것이다.

또한 입체적인 캐릭터들이 극의 적재적소에서 살아 숨쉬며 ‘액션 추적극’이라는 역동적인 장르에 밀도를 더할 예정이다. 일가의 추악함에 맞서는 차남 장준서와 살기 위해 악이 된 장남 장기서 두 형제의 끊을 수 없는 형제애와 팽팽한 대립을 중심으로, 절대 권력자들의 추악한 민낯, 능동적이고 진취적인 여성 캐릭터들의 활약이 휘몰아치는 전개 속에 섬세하게 녹아 들며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무엇보다 연기파 배우들이 총출동해 눈길을 끈다. 진구-김성균-고준희-정은지 뿐만 아니라 박근형-최종원-예수정-신정근-박원상-진경 등, 기라성 같은 명품 배우들이 극의 무게 중심을 잡으며 묵직한 카리스마를 선보일 예정이다.

‘언터처블’은 ‘더 패키지’ 후속으로 오는 24일 오후 11시에 처음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