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현장] 김소희, 데뷔 쇼케이스에서 눈물 쏟은 사연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가수 김소희가 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초동 흰물결아트센타에서 열린 데뷔 앨범 ‘the Fillette(더 피예트)’쇼케이스에 참석해 팬들이야기에 눈물을 흘리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가수 김소희가 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초동 흰물결아트센타에서 열린 데뷔 앨범 ‘the Fillette(더 피예트)’쇼케이스에서 팬들 이야기에 눈물을 흘리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김소희가 눈물을 터뜨렸다. 솔로로 데뷔하는 쇼케이스에서 팬들에 대한 질문을 받고 나서다. 그는 1년 6개월 동안 팬들이 보여준 진심 어린 애정에 대한 감사함이 한꺼번에 밀려온 듯했다.

김소희는 8일 정오 첫 번째 미니 앨범 ‘the Fillette(더 피예트)’를 발표했다. Mnet ‘프로듀스101 시즌1(이하 ‘프듀1’)’에 출연한 이후 1년 6개월 만의 솔로 데뷔다.  앨범 발표 직후인 이날 오후 2시 김소희는 오후 2시 서울 서초구 서초동 흰물결아트센터 화이트홀에서 쇼케이스를 열고 신곡을 선보였다. 그룹 피에스타의 예지와 래퍼 올티도 참석해 피처링에 참여한 곡을 함께 불렀다.

수록곡 ‘뜸’과 타이틀곡 ‘소복소복’을 부른 후 앨범에 대한 질문에 답을 이어가던 그는 마지막 요청을 받았다. 미디어 쇼케이스 이후 예정되어 있는 팬들과의 만남에 앞서 팬들에게 한 마디 해달라는 거였다.

쇼케이스에서 가수들이 흔히 받는 질문이었지만 김소희는 “팬들을 생각하면 눈물이 날 것 같다”며 대답을 이어가려다가 눈물을 왈칵 터뜨렸다.

김소희는 울먹거리는 목소리로 “오랫동안 저를 응원해준 팬들에게 꼭 하고 싶었던 말이 있었다”며 “항상 ‘소희 데뷔 언제하느냐’고 1년 6개월 동안 기다려준 팬들이다. 어떤 일정을 가더라도 새벽마다 기다려줬다”고 말했다.

김소희는 이어 “그런 팬들 덕분에 지치고 힘들었도 견뎠던 것 같다”며 “앨범을 낼 수 있었던 것도 팬들 덕분이다. 앞으로도 밝고 좋은 모습 보여주고 싶다”고 밝혔다.

김소희는 마지막으로 “이제는 연습생 김소희가 아닌 솔로 김소희로 돌아왔다. ‘솔로’라는 타이틀에 걸맞게 부족하지 않는 실력으로 팬 여러분 앞에 서겠다. 실망도 안 시키고 발전하고 초심 잃지 않는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덧붙였다.

김소희 '더 피예트' 앨범 재킷 / 사진제공=뮤직웍스

김소희 ‘더 피예트’ 앨범 재킷 / 사진제공=뮤직웍스

‘더 피예트’는 ‘소녀’를 뜻하는 프랑스어다.  ‘프듀1’에 출연 이후 프로젝트 그룹 ‘C.I.V.A(씨아이브이에이)”아이비아이(I.B.I)”옆집 소녀’와 드라마 OST 등으로 활동을 이어온 김소희가 이번 앨범을 통해서는 그의 소녀 감성을 한껏 표현했다.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곡 ‘소복소복(Feat. 예지 of 피에스타)’을 포함해 ‘뜸(Feat. 올티)”같은 달”Q&A”뜨거웠음 해’와 ‘소복소복’의 인스트루멘탈(Inst.) 버전까지 총 여섯 곡이 실렸다.

김소희의 데뷔 타이틀곡 ‘소복소복’은 보사노바 풍의 리듬에 김소희의 애틋한 목소리가 어우러져 포근한 느낌을 주는 노래다. 이날 정오에 공개됐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