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김소희, “에이프릴 채경이 ‘뜸’ 듣더니 저작권료 요구”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소복소복(Feat. 예지 of 피에스타'를 부르고 있는 김소희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소복소복(Feat. 예지 of 피에스타)’을 부르고 있는 김소희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가수 김소희가 “에이프릴의 채경이 (노래 가사에 자기 이름을 썼다고)저작권료를 내라고 하더라”고 밝혔다.

김소희는 8일 오후 서울 서초동 흰물결아트센터 화이트홀에서 데뷔 앨범 ‘the Fillette(더 피예트)’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를 열고 이같이 말했다.

‘더 피예트’는 ‘소녀’라는 뜻의 프랑스어다. 앨범 ‘더 피예트’에는 타이틀곡 ‘소복소복(Feat. 예지 of 피에스타)’을 포함해 ‘뜸(Feat. 올티)”같은 달”Q&A”뜨거웠음 해’와 ‘소복소복’의 인스트루멘탈(Inst.) 버전까지 총 여섯 곡이 실렸다.

수록곡 중 ‘뜸’에는 “야 채경아 우리 맥주 두 잔만 해’라는 가사가 있다. 이에 대해 김소희는 “원래 채경이라는 이름 대신 다른 이름이 있었는데 내 얘기를 담은 가사여서 진짜로 친한 친구의 이름을 쓰고 싶어서 작곡가에게 채경이를 제안했다. 채경이랑 정말 친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김소희는 이어 “채경이랑 ‘C.I.V.A(씨아이브이에이)’  ‘아이비아이’ 활동도 같이 해서 정말 친하다. 실제로 만났는데 되게 좋아하면서 저작권료 내라고 농담을 했다”고 털어놓았다.

김소희의 데뷔 타이틀곡 ‘소복소복’은 보사노바 풍의 리듬에 애틋한 목소리가 어우러져 포근한 느낌을 주는 노래다. 이날 정오에 공개됐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