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김소희, “‘소복소복’, 수능금지곡 됐으면”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가수 김소희가 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초동 흰물결아트센타에서 열린 데뷔 앨범 ‘the Fillette(더 피예트)’쇼케이스에 참석해 양손으로 반갑게 인사를 건네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가수 김소희가 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초동 흰물결아트센타에서 열린 데뷔 앨범 ‘the Fillette(더 피예트)’쇼케이스에서 반갑게 인사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가수 김소희가 “‘소복소복’이 ‘수능금지곡'(중독성이 있어서 수능 때 들으면 안되는 곡)’이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김소희는 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초동 흰물결아트센터 화이트홀에서 데뷔 앨범 ‘the Fillette(더 피예트)’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를 열고 이같이 말했다.

‘더 피예트’는 ‘소녀’를 뜻하는 프랑스어다. 앨범 ‘더 피예트’에는 타이틀곡 ‘소복소복(Feat. 예지 of 피에스타)’을 포함해 ‘뜸(Feat. 올티)”같은 달”Q&A”뜨거웠음 해’와 ‘소복소복’의 인스트루멘탈(Inst.) 버전까지 총 여섯 곡이 실렸다.

김소희는 “타이틀곡의 멜로디에 중독성이 있다”며 “수능금지곡으로 등극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김소희는 이어 “‘소복소복’의 작곡과 편곡을 JYP엔터테인먼트 소속 작곡가인 핫소스가 했다. 영광이었다”라고 설명했다.

타이틀곡 ‘소복소복’은 보사노바 풍의 리듬에 김소희의 애틋한 목소리가 어우러져 포근한 느낌을 주는 노래다. 이날 정오에 공개됐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