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어반자카파 “정규 앨범, 2018년 발매 예정”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어반자카파 쇼케이스

그룹 어반자카파(권순일, 조현아, 박용인 왼쪽부터)가 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싱글‘그때의 나, 그때의 우리’쇼케이스에서 훈훈한 미소를 짓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그룹 어반자카파가 “내년 중 새 정규 앨범을 발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8일 오전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어반자카파의 새 싱글 ‘그때의 나, 그때의 우리’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그때의 나, 그때의 우리’는 앞서 발표한 ‘목요일밤’ ‘혼자’를 잇는 싱글 타이틀이다. 정규앨범이 아닌 싱글 형태로 신곡을 내놓는 데 대해 조현아는 “정규 앨범은 계속 준비하고 있다. 그런데 전국 투어 일정이 겹쳐 우선 한 곡이라도 먼저 들려드리기 위해 싱글을 내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규 앨범 작업은 절반 정도 마쳤다. 내년에 앨범 어울리는 계절에 내놓기 위해 나머지 절반은 비워두고 있다”고 보탰다. 권순일은 미발표 자작곡을 다듬어 정규 앨범에 실을 예정이라고 귀띔해 기대를 높였다.

정규 앨범에 앞서 발표하는 ‘그때의 나, 그때의 우리’는 멤버 박용인이 작사·작곡·편곡에 참여했다. 심플한 편곡이 아련한 감정을 오히려 극대화하며 가사로는 지난날을 그리워하는 현재의 감정을 차분히 풀었다. 담담히 시작해 절정에 이르는 멤버들의 보컬이 돋보인다. 이날 오후 6시 공개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