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반자카파 박용인 “‘그때의 나, 그때의 우리’ 가사, 실제 경험담”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그룹 어반자카파(권순일, 조현아, 박용인) 박용인이 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싱글‘그때의 나, 그때의 우리’쇼케이스에 참석해 멋진 공연을 선보이고 있다.

그룹 어반자카파(권순일, 조현아, 박용인) 박용인이 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싱글‘그때의 나, 그때의 우리’쇼케이스에서 신곡을 열창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그룹 어반자카파가 데뷔 후 9년 만에 처음으로 멤버 박용인의 자작곡 ‘그때의 나, 그때의 우리’를 타이틀로 내세웠다. 박용인은 8일 오전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새 싱글 ‘그때의 나, 그때의 우리’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실제 경험담을 바탕으로 가사를 썼다”고 설명했다.

‘그때의 나, 그때의 우리’는 멤버 박용인이 작사·작곡·편곡에 참여했다. 심플한 편곡이 아련한 감정을 오히려 극대화하며 가사로는 지난날을 그리워하는 현재의 감정을 차분히 풀었다. 담담히 시작해 절정에 이르는 멤버들의 보컬이 돋보인다.

조현아는 이에 대해 “직원 모니터와 투표를 거쳐 결정된 타이틀”이라며 “나와 권순일의 곡은 탈락했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박용인은 “9년 만에 처음으로 내 노래가 타이틀곡이 돼 좋은 것도 있지만 그간 어반자카파가 많은 사랑을 받았기 때문에 부담감도 크다. 성적이 좋지 않으면 멤버들에게 미안할 것도 같다. 어젯밤에도 잠을 못 잤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박용인은 “노래 가사 중 ‘달 밝은 날에 하늘을 보면 우리 상처들이 떠 있다’는 구절을 좋아한다. 내가 썼지만”이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가사는 경험담을 바탕으로 썼다. 누구나 이별을 하지 않나. 지난 시간을 돌아볼 때 문득 문득 떠오르는 생각들을 가사로 풀었다”고 보탰다.

‘그때의 나, 그때의 우리’는 ‘목요일밤’ ‘혼자’를 잇는 싱글 타이틀로, 보편적인 감정을 섬세한 감성으로 표현하는 어반자카파 음악관의 연장선에 놓인 곡이다. 이날 오후 6시 발매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