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문의 일승’ 정혜성, 변신과 열정에 거는 기대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의문의 일승’

/사진=SBS ‘의문의 일승’

SBS 새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극본 이현주, 연출 신경수) 정혜성의 새로운 변신이 기대된다.

정혜성은 ‘의문의 일승’에서 광역수사대 홍일정 경위 진진영 역을 맡았다. 그는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승부욕으로 실적이든, 수사든, 싸움이든 모든 면에서 알아주는 능력자다. 하지만 형사로 보이지 않는 화려한 외모와 도도한 분위기로 한 번, 팀워크가 생명인 형사팀에서 독보적인 마이웨이로 두 번, 그녀는 팀원들의 기피대상 1호로 등극했다.

‘의문의 일승’ 측은 8일 프로페셔널한 형사로 변신한 정혜성의 모습을 공개했다. 공개 된 사진 속 정혜성은 형사로서 강렬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눈빛부터 행동까지, 현장을 지휘하는 형사의 카리스마가 고스란히 전해진다.

이처럼 형사로 완벽 변신한 정혜성은 남다른 각오와 책임감으로 ‘의문의 일승’을 준비 중이다. 능력 면에서 흠잡을 데 없는 야무진 형사 진진영을 소화하기 위해 특히 발음, 발성에 신경을 쓰면서 불철주야 노력하고 있다고.

‘의문의 일승’ 제작진은 “정혜성이 여주인공 진진영 역할을 맡아 제 몫을 톡톡히 하고 있다. 그 어느 때보다 의욕적으로 촬영에 임하고 있으며, 현장에서도 신경수 감독, 동료배우들과 끊임없이 소통하며 장면을 만들어 나가는 중이다. 남다른 열정을 선보이고 있는 정혜성이 보여줄 새로운 변신에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의문의 일승’은 가짜 형사 오일승(윤균상)의 인생 몰빵 배짱 활극이다. ‘누명 쓴 사형수’에서 ‘어쩌다 탈옥수’가 된 의문의 한 남자, 이젠 그가 ‘가짜 형사 오일승’이 되어 숨어 있는 적폐들을 쳐부순다. ‘사랑의 온도’ 후속으로 오는 27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