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듬파워, “데뷔 앨범 ‘방사능’, 희소성 있어…우리도 못가져”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그룹 리듬파워/사진=JTBC2

그룹 리듬파워/사진=JTBC2

그룹 리듬파워가 앨범 제작 비용 마련을 이색 아르바이트를 했던 과거를 회상했다.

8일 방송될 JTBC2 ‘개이득2’에는 리듬파워의 보이 비, 행주, 지구인이 출연해 중고 거래에 나선다.

첫 번째 거래 물품은 ‘방사능’ 이라는 이름으로 발표한 언더 그라운드 시절 데뷔 앨범. ‘방사능’의 매물 소식을 들은 리듬파워는 “이 앨범은 인당 150만원씩 모아서 만들었다”며 “음원 발매는 물론 우리도 가지고 있지 않은 희소가치가 있는 앨범이다”며 애틋함을 드러냈다.

뿐만 아니라 멤버들은 앨범 제작 비용을 마련을 위해 당시 지구인은 피를 뽑는 생동성 아리바이트를, 행주는 헬스 트레이너를, 보이 비는 백화점 아르바이트를 했다고 회상했다. 이어 행주는 허탈한 웃음을 보이며 “첫 번째 EP를 값을 매겼다니.. “라는 가사의 프리스타일 랩을 선보여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리듬파워의 중고거래는 8일 오후 9시 JTBC2에서 방송된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