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연주가 뜬다”…남다른 행보 ‘눈길’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영화 '아기와 나' 정연주 스틸

영화 ‘아기와 나’ 정연주 스틸

영화 ‘아기와 나’가 오는 23일 개봉하는 가운데, 충무로 대세 배우로 입지를 굳혀가는 정연주의 남다른 행보가 눈길을 끈다.

정연주는 ‘아기와 나’에서 결혼을 앞두고 흔적도 없이 사라진 여자친구 순영을 연기한다. 숨겨둔 비밀을 들킬 위기에 놓인 여자의 복잡하고 미묘한 감정을 연기로 표현한다.

손태겸 감독은 “정연주 배우는 연기도 좋지만, 드라마가 있는 마스크가 가장 큰 장점이다. 표현력과 감정의 깊이가 남다른 배우”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한예종 출신으로 매력 있는 마스크와 연기력을 담보한 정연주는 단편 ‘손님’으로 데뷔, 인상적인 감정 연기를 펼쳤다. 이후 웹드라마 ‘대세는 백합’ TV 프로그램 ‘SNL’ 등에서 도발적이고 섹시한 이미지로 변신을 꾀하며 팔색조 매력을 뽐냈다.

최근 개봉한 ‘아이 캔 스피크’에서는 똑 소리나는 공무원 캐릭터로 존재감을 드러냈다. 뿐만 아니라 11월 방영 예정인 SBS 드라마 ‘이판사판’에서 로스쿨 학생으로 변신하며, 웹드라마 ‘회사를 관두는 최고의 순간’에서 주연 자리까지 꿰찼다.

정연주가 연기 변신을 선보일 ‘아기와 나’는 오는 23일 개봉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