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잠사’ 배수지 취재 주인공, 이종석일까 아닐까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IHQ

/사진=IHQ

SBS 수목드라마 ‘당신이 잠든 사이에’(극본 박혜련, 연출 오충환) 배수지가 취재할 ‘기자 체험 3일’의 주인공이 이종석이 아닐 수도 있다는 내용이 담긴 영상이 선공개 됐다.

8일 ‘당신이 잠든 사이에’ 측이 공개한 영상 속 홍주(배수지)는 “나 오늘부터 형사3부에 취재하러 가는데 3일 동안”이라며 ‘기자 체험 3일’이라는 기획 취재를 맡게 됐다고 알렸다.

이에 홍주 엄마 윤문선(황영희)은 “그럼 일터에서 정검사를 보는 거야?”라며 흥미로워 했는데, 재찬(이종석)은 형사3부에서의 자신을 되새기며 아찔해 해 웃음을 준다.

홍주는 그런 재찬의 기분을 아는지 모르는지 “3일 내내 껌딱지처럼 그쪽한테 붙어 다닐 거 같애”라며 넌지시 운을 띄웠고 재찬은 “나한테?”라고 되물은 것. 이 말에 홍주는 “검사장님이 형사3부에서 제일 유능하고 인물 좋은 검사를 취재원으로 지목해 주셨거든”이라며 당연하다는 듯 재찬을 바라봤다.

한우탁(정해인) 역시 “유능하고 인물 좋은 검사면 재찬 씨 맞네”라고 홍주의 의견에 동의를 했다. 하지만 재찬은 어색하게 웃으며 “과연 나일까?”라고 의미심장하게 말해 궁금증을 유발시켰다.

앞서 재찬의 일터인 한강지검에서 홍주가 캠코더를 들고 촬영을 하는 사진이 공개되며 재찬이 ‘기자 체험 3일’의 주인공임이 넌지시 공개된 상황. 그러나 재찬의 확신 없는 말투와 표정으로 변수가 생길 수 있음이 예고되며 긴장감은 더욱 높아지고 있다.

‘당신이 잠든 사이에’ 측은 “‘기자 체험 3일’의 ‘진짜’ 주인공이 오늘(8일) 방송을 통해 공개된다. 25-26회를 관심과 애정으로 지켜봐 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당신이 잠든 사이에’는 오늘(8일) 오후 10시 25-26회가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