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터처블’ 측 “진구X김성균, 소름 돋는 연기 대결 펼쳐”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언터처블' 스틸 / 사진제공=JTBC

‘언터처블’ 스틸 / 사진제공=JTBC

JTBC 새 금토드라마 ‘언터처블’ 진구-김성균 형제의 옥상 맞대면이 포착됐다. 싸늘한 적개심과 끊을 수 없는 형제애가 뒤섞인 두 사람의 눈빛이 긴장감을 폭발시킨다.

‘언터처블’은 삶의 전부인 아내를 잃고 가족의 추악한 권력과 맞서는 차남 장준서와 살기 위해 악이 된 장남 장기서, 두 형제의 엇갈린 선택을 그린 웰메이드 액션 추적극이다.

진구는 일가의 추악함과 맞서는 장씨일가의 차남 장준서 역을, 김성균은 아버지의 어둠에 물든 장씨일가의 장남 장기서 역을 맡았다. 한 핏줄임에도 정반대의 인생길을 걷게 된 두 형제의 불꽃 튀는 연기대결이 예고되며 기대감을 한껏 높이고 있다.

공개된 스틸 속 진구와 김성균은 아찔한 옥상 끝 난간 앞에서 서로 마주서있다. 진구는 이글이글 불타는 눈으로 김성균을 바라보고 있는데, 그의 눈빛에서 가족과 등을 돌리더라도 진실을 파헤치고자 하는 한 남자의 처절한 결의가 느껴진다.

반면 김성균은 심중을 숨긴 채 서늘한 표정으로 진구에게 맞서며 긴장감을 자아내고 있다. 그러나 김성균의 차가운 얼굴 뒤에 비치는 쓸쓸함에서 진구를 향한 끊을 수 없는 애정이 느껴지는 듯하다.

제작진은 “진구와 김성균이 내로라하는 연기파 배우인 만큼, 두 사람이 만나자 시너지가 폭발했다. 두 사람은 함께 촬영을 할 때마다, 매회 현장 스태프들을 소름 돋게 만드는 연기대결을 펼치고 있다. 지금껏 본적 없는 ‘격정 형제’가 탄생할 것이다”라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언터처블’은 ‘더 패키지’ 후속으로 오는 24일 오후 11시 처음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