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마랜드’ 박수진, 둘째 임신 후 첫 근황 공개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패션앤 ‘마마랜드’ 김성은-박수진/ 사진제공=티캐스트

패션앤 ‘마마랜드’ 김성은-박수진/ 사진제공=티캐스트

연기자 박수진이 둘째 임신 후 첫 근황을 공개한다.

9일 태광그룹 티캐스트 계열의 여성채널 패션앤(FashionN)에서 첫 방송되는 ‘마마랜드’에서는 김성은이 절친한 박수진과 함께 셀프 카메라로 자신들의 일상을 찍은 모습이 보여진다.

두 사람은 함께 그림을 그리며 근황 토크를 이어간다. 8살 아이를 키우고 있는 김성은은 돌쟁이 아이를 가진 박수진에게 육아 선배로서 아낌없는 조언을 한다. 특히 김성은은 “육아는 행복”이라고 말하며 “셋째를 낳고 싶다”고 발언해 주변의 부러움을 산다. 또 운동 때문에 떨어져 있는 남편을 그리워하는 모습을 보여 모두의 마음을 짠하게 했다는 후문이다.

김나영·김성은·이현이의 일상을 볼 수 있는 ‘마마랜드’는 매주 목요일 오후 9시 패션앤에서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