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이 키즈’ 이민호 탈락, 전원 데뷔 실패… “가혹해”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스트레이 키즈' 4화 / 사진제공=Mnet 방송화면

‘스트레이 키즈’ 4화 / 사진제공=Mnet 방송화면

JYP엔터테인먼트(이하 JYP) 새 보이그룹 선발 과정을 그린 Mnet 리얼리티 ‘스트레이 키즈(Stray Kids)’에서 첫 번째 탈락자가 발생했다.

지난 7일 방송된 ‘스트레이 키즈’ 4화에서는 앞서 ‘헬리베이터(Hellevator)’ 미션에서 방출 위기에 처한 이민호, 황현진, 양정인을 중심으로 한 3:3:3 유닛 대결이 펼쳐졌다.

살얼음판을 걷는 듯한 긴장감 속에 진행된 두 번째 미션에서 9인의 ‘스트레이 키즈’는 충격적인 엔딩을 맞이했다. 첫 번째 탈락자가 발생한 것. ‘스트레이 키즈’의 최초 탈락자는 이민호로 본무대에서 가사를 틀린 탓에 쓰라린 결과를 받아들게 됐다.

리더 방찬이 구성한 JYP 남자 연습생 프로젝트 팀 ‘스트레이 키즈’에 가장 늦게 합류한 이민호의 오열이 안방극장을 울렸다. ‘9명 전원 데뷔’를 목표로 서로를 다독이며 달려온 멤버들은 첫 번째 탈락자 발생에 “생각보다 너무 가혹하다” “믿고 싶지 않다”는 반응을 보였고 특히 이민호와 함께 탈락 후보로 거론됐던 막내 양정인은 눈물을 쏟았다.

미션마다 완성도 높은 자작곡을 선보여 기대를 받고 있는 ‘스트레이 키즈’ 멤버들은 4화에서도 능력자 3인으로 불리는 방찬, 서창빈, 한지성이 만든 곡을 중심으로 멤버들이 직접 가사 작업에 참여하고 퍼포먼스를 구성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방찬-황현진-김승민은 잔잔한 감성이 돋보이는 곡 ‘4419’, 이민호-서창빈-필릭스는 꿈을 향해 나아가는 멤버들의 자전적인 이야기가 담긴 곡 ‘GLOW’, 김우진-한지성-양정인은 통통 튀는 경쾌한 사운드의 곡 ‘School Life’ 이 3곡을 두 번째 미션 무대에 올려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스트레이 키즈’는 프로그램 방영 전 공개한 자작곡 ‘헬리베이터’ 뮤직비디오로 8일 오전 기준, 유튜브 조회수 830만 건을 돌파하며 국내외 음악 팬들에 눈도장을 확실히 찍었다.

‘스트레이 키즈’는 2015년 트와이스를 탄생시킨 ‘식스틴’에 이어 2년여 만에 JYP와 Mnet이 선보이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JYP 차세대 주자라는 타이틀을 놓고 벌이는 회사와 연습생 간의 대결을 담았다. 오는 14일 화요일 오후 11시 Mnet에서 5화가 방영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