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방 안내서’ 박신양, 꽃무늬 가운입고 스페인에서 아침을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내 방 안내서'

/사진=SBS ‘내 방 안내서’

SBS 예능프로그램 ‘내 방 안내서’ 박신양이 스페인 예술가 프란세스카의 집에 완벽 적응했다.

8일 방송될 ‘내 방 안내서’에서는 집돌이가 된 박신양의 모습이 공개된다.

박신양은 평소 본인의 트레이드 마크였던 체크 남방이 아닌 스페인 예술가 프란세스카가 평소에 즐겨 입는 꽃무늬 패턴 가운을 입고 자연스럽게 아침을 맞이했다.

양치와 세수를 위해 화장실에 들어간 박신양은 드라이기로 가슴털(?)을 말리는 의외의 모습을 보여줄 예정.

카탈루냐 독립시위로 인한 총파업으로 본의아니게 집돌이가 된 박신양은 바르셀로나 개션문 바로 앞에 위치한 프란세스카의 집에서 카탈루냐 독립시위의 생생한 현장을 지켜봤다.

그는 “어느 나라든 어떤 식이든 뭔가를 행동하고 움직이는데, 이 장소가 에너지가 모였던 곳이라는 생각이 든다. 문만 열면 그것들을 볼 수 있는 프란세스카가 부럽다”며 혼자만의 생각에 빠졌다.

프란세스카의 특급 도우미로 활약중인 김정은은 박신양의 반려견 코코와 함께 아차산 등반에 나섰다. 그녀는 등산 내내 호기심이 끊이질 않은 프란세스카의 질문 세례에 진땀을 흘렸다.

사람의 말귀를 척척 알아듣는다는 코코와 호기심 폭발 프란세스카, 특급 도우미 김정은은 어떤 케미를 만들어낼 것인지 관심이 모아진다. 오늘(8일) 오후 11시10분 방송.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