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예 로시, 오는 9일 정식 데뷔…데뷔곡 MV 티저 공개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신예 로시 / 사진제공=도로시컴퍼니

신예 로시 / 사진제공=도로시컴퍼니

신승훈이 프로듀서한 신예 로시(Rothy)의 데뷔곡 ‘Stars’가 베일을 벗었다.

로시는 오늘(8일) 자정, 공식 SNS를 통해 데뷔곡 ‘Stars’의 뮤직비디오 티저 영상을 공개하고 데뷔 카운트다운에 돌입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로시의 청초한 비주얼과 신비로운 분위기가 시선을 사로 잡는다. 하늘의 별과 달을 바라보는 로시의 아련한 눈빛이 음악의 감성을 한층 배가한다.

여기에 ‘아무것도 아닌 게 내겐 어려워 잘하고 있는 거라고 말해주고 싶어’라는 공감을 자아내는 노랫말과 로시의 소울풀한 보이스가 어우러지며 귀를 사로잡는다.

로시는 신승훈이 직접 프로듀서한 첫 여성 솔로 가수로, 데뷔 전부터 대중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로시의 데뷔곡 ‘Stars’의 콘셉트와 메시지를 아련한 영상미로 그려낸 티저 영상이 공개된 가운데, 음악팬들 사이에서는 거물급 신인 탄생을 예고하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데뷔곡 ‘Stars’는 서정정과 트렌디를 동시에 갖춘 퓨쳐 힙합 발라드로 팝적인 멜로디에 얼터너터브 알앤비의 트랙을 접목, 우주를 연상케하는 멜로디가 인상적인 곡이다. 신승훈이 직접 프로듀싱에 참여해 오랜 시간 세심하게 공들여 작업했다.

로시는 오는 9일 정오,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데뷔곡 ‘Stars’를 발표하고 가요계에 첫 발을 내딛는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