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드독’ 유지태X우도환, 짜릿한 공조 시작…’본격 복수전’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KBS2 '매드독' 스틸 / 사진제공=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이매진아시아

KBS2 ‘매드독’ 스틸 / 사진제공=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이매진아시아

KBS2 수목극 ‘매드독’ 유지태, 우도환이 짜릿한 공조로 본격적인 사이다 복수전을 시작한다.

주한항공 801편 추락사고의 충격적 진실과 마주한 최강우(유지태)와 김민준(우도환)의 반격을 예고하며 2막에 돌입한 ‘매드독’.

지난 방송에서 최강우는 보험금을 노린 자살비행으로 비행기를 추락시킨 것으로 알려진 주한항공 801편 부조종사 김범준(김영훈)의 보험증권이 조작됐다는 사실을 밝혀내 긴장감을 높였다. 누군가 보험금을 부풀려 김범준의 죽음을 자살로 위장하기 위해 보험가입 날짜를 위조했다는 것을 알아챈 것. JH그룹 부회장 주현기(최원영)의 집에서 보험증권 원본을 확인했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에는 최강우와 주현기가 팽팽한 긴장감 속에 살벌한 티타임을 갖고 있어 궁금증을 자아낸다. 김범준의 보험증권 원본이 주현기의 집에서 발견되면서 주현기와 비행기 추락사고 사이에 검은 연결고리가 있다는 사실이 드러난 상황.

주현기를 응시하는 최강우의 의미심장한 미소가 통쾌한 반격을 위한 작전이 숨겨져 있음을 암시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느긋하게 차를 마시며 최강우를 바라보는 주현기의 표정에도 검은 속내가 숨겨져 있음이 드러나 긴장감을 유발한다. 오가는 눈빛 속에 보이지 않는 팽팽한 신경전을 펼치고 있는 두 사람이 과연 어떤 짜릿한 맞대결을 펼칠지 기대감을 높인다.

또 다른 사진에는 식물 전문가로 위장한 김민준과 박순정(조재윤)의 모습이 담겨 있어 호기심을 증폭시킨다. 이들이 잠입한 곳은 태양생명 회장실에 있는 차준규(정보석)의 실내 온실. 비행기 추락 사고의 진실을 파헤치기 위해 태양생명의 심장부에까지 진입한 모습에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다.

제작진은 “제대로 각성한 최강우와 김민준이 통쾌한 복수를 위해 본격적으로 손을 잡고 움직이면서 비행기 추락 사고를 은폐하려는 세력과 한 치의 양보 없는 치열한 싸움이 시작된다”고 귀띔했다.

‘매드독’ 9회는 오늘(8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