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청춘 위너’, 최고 시청률 3.9%…’순조로운 출발’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신서유기 외전-꽃청춘 위너' / 사진=방송 캡처

‘신서유기 외전-꽃청춘 위너’ / 사진=방송 캡처

tvN ‘신서유기 외전’의 첫 타자 ‘꽃보다 청춘 위너’가 베일을 벗었다.

‘꽃보다 청춘 위너(이하 꽃청춘 위너)’의 첫 방송 케이블, 위성, IPTV가 통합된 유료플랫폼 가구 시청률이 평균 3.4%, 최고 3.9%를 기록하며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다. 특히 타깃시청률(남녀2049세)은 평균 2.6%, 최고 3.0%를 기록하며 지상파 포함 동시간대 1위를 달성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위너 멤버들을 몰래 호주로 데려가기 위한 제작진의 분투기가 눈길을 모았다. 올해 방영된 ‘신서유기4’에서 ‘송가락’ 송민호의 활약으로 시작된 ‘꽃청춘 위너’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몰래 이들을 호주로 데려가는 것. 마치 군사작전을 방불케하는 제작진의 계획들과 제작진에 속지 않기 위한 위너의 모습이 웃음을 유발했다.

철저한 준비 끝에 제작진이 몰래 카메라는 바로 가짜 광고 촬영. 광고팀, 스타일리스트는 물론 실제 CF감독까지 섭외하는 치밀함은 물론, 역대 가장 많은 몰래카메라가 시선을 사로잡았다. 자동차 CF를 찍는 줄 알았던 위너는 차에 탄 채로 납치됐다.

‘꽃청춘 위너’의 목적지는 바로 천혜의 자연환경을 자랑하는 서호주의 퍼스. 하루에 1인당 10만원의 가격으로 숙식을 모두 해결해야 하는 청춘들의 여행이 시작됐다. 한국인 직원이 있는 숙소를 예약하는 행운을 얻으며 출발한 이들의 여행이 앞으로도 순조롭게 진행될 수 있을지에 귀추가 주목된다.

‘신서유기 외전’은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