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연복 셰프, 일본에서의 추억 회상 중 눈물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JTBC '뭉쳐야 뜬다' 방송화면

/ 사진=JTBC ‘뭉쳐야 뜬다’ 방송화면

이연복 셰프가 일본에서의 추억을 회상하며 눈물을 보였다. 7일 오후 방송된 JTBC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 (이하 뭉쳐야 뜬다)에서다.

이연복 셰프는 그룹 인피니트 김성규의 친구로 ‘뭉쳐야 뜬다에 합류, 일본 오사카로 패키지 여행을 떠났다.

패키지 팀은 식사를 앞두고 버스에서 대기했다. 가이드는저 골목에서 식사할 것이라고 한 장소를 가르쳤다. 이를 본 이연복은기억난다며 추억을 더듬었다. 그는 10년동안 오사카에서 살았다고 한다.

이어처음에 오사카에 왔을 때 한국에 있던 아이들과 통화했던 공중전화가 저 곳에 있다고 덧붙였다.

이연복은그래서 한동안 공중전화 (박스)만 보면 눈물이 났다고 해 듣는 이들의 가슴을 짠하게 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