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청’ 임오경, 핸드볼부터 족구까지 능통..”축구 선수 아니에요?”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불타는 청춘'의 방송 화면 캡쳐

SBS ‘불타는 청춘’의 방송 화면 캡쳐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 출연한 임오경이 남다른 족구 실력을 뽐냈다.

7일 방송된 ‘불타는 청춘’에는 전 국가대표 핸드볼 선수이자 현재는 핸드볼 감독으로 활동 중인 임오경이 출연했다.

그의 등장에 출연자들은 “제작진과 내기 족구가 예정돼있다”고 말했고 임오경은 “나는 내기하지 않으면 게임을 하지 않는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실제로 그는 공을 보자마자 신발 끈을 묶었다. 다른 출연자들은 “남자들보다 잘할 것 같다”며 “믿음직스럽다”고 응원했다. 임오경의 족구 실력에 출연자들은 감탄했다.

김국진은 “인사이드킥으로 공을 차는데, 대단하다”고 말했고 김정균은 “핸드볼이 아니라 축구 선수 아니었냐”고 물었다. “축구를 정말 좋아한다”고 말한 임오경은 “핸드볼과 축구가 스텝이 비슷하다. 핸드볼 선수는 레크리에이션으로 축구를 한다”며 실력을 뽐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