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수, ‘뭉쳐야 뜬다’서 日 인기 증명… 내가 바로 ‘승사마’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JTBC '뭉쳐야 뜬다' 방송화면

/ 사진=JTBC ‘뭉쳐야 뜬다’ 방송화면

배우 김승수가 일본 한복판에서 팬미팅을 벌였다. 7일 오후 방송된 JTBC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 (이하 뭉쳐야 뜬다)에서다.

이날뭉쳐야 뜬다 1주년을 맞아 친구들과 일본 오사카로 패키지 여행을 떠났다. 김용만은 배우 김승수를, 김성주는 요리사 이연복을 초대했다. 이어 인피니트 성규는 정형돈의 친구로, 배우 김민종은 안정환의 친구로 등장했다.

공항에 도착한 이들은 환영 인파가 몰려 있는 것을 보고 모두 놀랐다. 모두 인피니트를 기다리는 팬들이라고 착각했고 인파를 보던 성규 역시 미소를 지었다.

그러나 인파는 모두 김승수의 팬이었다. “승짱이라고 외치는 팬들의 환영에 김승수는 즉석 팬미팅을 열어 모두에게 인사를 건넸다.

이 모습을 지켜보던 김용만은승수가 이렇게 인기가 많은 줄 몰랐다”고 감탄했다. 김성주는 성규에게너의 팬들은 어디 갔냐왜 이렇게 조용히 빠져나왔냐고 물었다. 이를 들은 성규는제가 비밀리에 와서 그렇다고 재치넘치게 응수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