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뜬’ 인피니트 성규, 고생길 시작…“짐은 모두 네 것”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JTBC '뭉쳐야 뜬다' 방송화면

/ 사진=JTBC ‘뭉쳐야 뜬다’ 방송화면

그룹 인피니트 성규가 새로운 막내로 등장하며 고생길을 예상했다.7일 오후 방송된 JTBC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처야 뜬다’ (이하뭉쳐야 뜬다’)에서다.

성규는 ‘뭉쳐야 뜬다 1주년에 출연했다. ‘절친 특집으로 꾸며져 정형돈의 친구로 등장한 것. 안정환의 친구는 가수 김민종, 김용만의 친구는 배우 김승수가 나섰다.

성규의 등장에 놀란 출연자들은아이돌이다”, “어린 친구가 등장했다며 감탄했다.

이어 김용만과 김성주는 성규에게 “이제 큰일났다”며 “저 모든 짐들 다 네가 맡아야 한다”고 예고했다.

성규는 여행에 기뻐한 모습도 잠시, 바짝 긴장하며 “다른 출연자들도 다 도착한거냐. 내가 끝이냐”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