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청’ 김준선 “중학교 때 서울시 대표 축구선수” 제작진과 족구 대결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불타는 청춘'의 방송 화면 캡쳐

SBS ‘불타는 청춘’의 방송 화면 캡쳐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 출연한 가수 김준선이 화려한 이력과 축구 솜씨를 뽐냈다.

7일 방송된 ‘불타는 청춘’에서 김국진은 김정균을 향해 “족구는 잘 하냐”고 물었다. 김정균은 “고등 학교 때까지 축구를 했다. 유니폼도 가져왔다”고 허세를 부렸다. 이를 듣던 김준선은 “중학교 때 서울시 축구 대표였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공을 다루는 화려한 기술을 보여줘 감탄을 자아냈다.

김국진은 “제작진과 소고기 내기를 하고 싶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제작진은 “대신 우리가 이기면 내일 아침 오대산 정상까지 등반하라”고 조건을 내걸었다. 제작진과 ‘불타는 청춘’ 출연자들의 족구 대결이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