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뜬다’ 안정환 “이 프로그램, 1년이나 갈거라고 생각 못해”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JTBC '뭉쳐야 뜬다' 방송화면

/ 사진=JTBC ‘뭉쳐야 뜬다’ 방송화면

축구선수 출신 방송인 안정환이 JTBC 예능프로그램 ‘뭉쳐야 뜬다에 대해 “1년도 못 갈 줄 알았다고 털어놨다. 7일 오후 방송된 JTBC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처야 뜬다’ (이하뭉쳐야 뜬다’)에서다.

뭉쳐야 뜬다 1주년을 앞두고절친 특집으로 꾸며졌다. 공항에 도착한 김용만 외 3명은 프로그램이 1주년을 앞뒀다는 사실에 모두 감격했다.

특히 안정환은 “처음 모두를 만났을 때가 생각난다며 첫 만남을 회상했다. 그는 “중국집에서 다 같이 만난 거 기억하냐”고 모두에게 물었다. 이어 “김용만을 봤을 때이 프로그램 오래 못하겠는데?’라고 생각했다 “이렇게 1년을 하게 돼 감격스럽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