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광렬, 악행의 끝은 어디인가…허성태 사망·정려원 누명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마녀의 법정'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마녀의 법정’ 방송화면 캡처

전광렬의 지독한 악행이 극을 뒤집었다. 7일 오후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극본 정도윤, 연출 김영균)에서 벌어진 일이다.

조갑수(전광렬)은 자신의 죄가 수면 위로 드러날 위기에 처하자 초조해했다. 급기야 동생을 위해 마이듬(정려원)에게 증거를 모두 제공하기로 한 백상호(허성태)를 불렀다. “미안하다”고 사과를 하며 달랬으나 상호의 마음은 좀처럼 움직이지 않았다.

갑수는 뒤돌아 앉아 있는 상호에게 서서히 다가갔다. 이후 상호는 사망한 채 발견됐다. 그 시각 여진욱(윤현민)은 법정에서 상호를 애타게 기다리고 있었다. 상호는 앞서 동생의 누명을 벗기기 위한 증인이었다.

이로써 극은 새로운 국면을 맞았다. 자신의 엄마 영실(이일화)의 죽음을 둘러싼 진실을 알고 갑수, 상호를 응징하기로 마음먹은 이듬. 그의 계획대로 진행될 줄 알았으나 갑수의 악행이 이를 뒤집었다.

‘재판 중인 동생을 돕기 위해 마이듬 검사에게 강요를 받아 거짓 증언을 했다. 조갑수 후보는 결백한다’고 쓴 상호의 유서가 언론을 통해 공개됐다. 갑수는 눈물까지 흘리며 “상호가 당했다. 마이듬 검사를 용서하지 말아 달라”며 부탁했다.

해고 위기에 놓은 이듬을 대신해 부장검사 민지숙(김여진)이 책임을 지고 퇴직했다. 이듬은 내리는 비를 맞으며 눈물을 흘렸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