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욱, 서현진 위한 해결사…어머니 수술 앞당겼다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 방송 화면 캡쳐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 방송 화면 캡쳐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극본 하명희, 연출 남건)의 김재욱이 서현진을 위한 해결사로 나섰다. 극중 어머니로 나오는 정애리의 수술을 앞당겨준 것.

7일 방송된 ‘사랑의 온도’에서 현수(서현진)은 어머니가 뇌동맥류에 걸렸으나 수술까지 3개월을 기다려야 한다는 소식에 좌절했다. 이를 들은 홍아(조보아)가 정우(김재욱)에게 현수의 사정을 알렸고 정우는 자신의 지인을 통해 현수 어머니의 수술을 앞당겼다.

이어 어머니의 병원을 찾은 현수는 “감사하다”고 인사했고, 정우는 “알았다”고 짧게 답했다. 이어 “죄송하다”고 말하는 현수에게 정우는 “항상 ‘죄송합니다’, ‘감사합니다’냐”고 나무랐지만 또 한 번 현수를 위한 해결사로 나서며 그를 도왔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