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현진에 찾아온 위기…어머니 정애리, 뇌동맥류 진단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 방송 화면 캡쳐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 방송 화면 캡쳐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극본 하명희, 연출 남건)의 서현진에게 위기가 찾아왔다. 극중 어머니로 나오는 정애리가 뇌동맥류 진단을 받은 것.

7일 방송된 ‘사랑의 온도’에서 현수(서현진)은 어머니 미나(정애리)를 데리고 병원을 찾았다.

심각하게 검사를 하던 의사가 미나에게 내린 진단은 뇌동맥류. “뇌에 심각한 손상이 갈 수도 있으며 빨리 수술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현수는 “빨리 수술을 잡아 달라”고 말했지만 의사는 “곤란하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어 미나는 “기분 나쁘다”며 손에서 가방을 떨어뜨렸다. 이어 흐느껴 울었고 현수 역시 울기 시작했다. 그간 화목한 모습만 보여줬던 현수 가족이었기에 안타까움을 더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