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온’ 양세종, 아버지 안내상에 “아내를 학대했으면서!” 분노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 방송 화면 캡쳐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 방송 화면 캡쳐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극본 하명희, 연출 남건)의 양세종이 극중 아버지 안내상에게 분노를 드러냈다.

7일 방송된 ‘사랑의 온도’에서 정선(양세종)은 소유지를 팔고 레스토랑 굿프를 위해 대출을 받았다. 이 소식을 알게 된 그의 아버지 온해경(안내상)은 정선을 찾아가 “그 땅은 팔지 마라”며 “잡지에도 실리길래 잘 나가는 줄 알았는데 겉만 번지르르한 직업을 하고 있구나”고 나무랐다.

정선은 “자식에게 엄마와 아빠 중 선택하게 만들어 놓고 왜 이러는 거냐”고 화를 냈다. 이를 들은 해경은 “나는 안정적이고 모범적인 아버지였다”고 말하자 정선은 “자기 아내를 학대했으면서 너무 모른 척하는 거 아니냐”고 분노를 토해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