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려원, 윤현민에 “다시는 엮이지 맙시다” 싸늘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마녀의 법정'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마녀의 법정’ 방송화면 캡처

‘마녀의 법정’ 속 정려원이 윤현민과의 관계에서 선을 그었다.

정려원은 7일 오후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극본 정도윤, 연출 김영균)에서 자신의 엄마의 죽음을 알고 윤현민에게 “다시는 엮이지 말자”고 말했다.

마이듬(정려원)은 그토록 찾아다닌 엄마가 14년 전 죽었다는 사실을 알았다. 백상호(허성태)과 관련돼 있으며, 여진욱(윤현민)의 엄마인 고재숙(전미선)도 연관이 있다는 걸 눈치챘다. 진욱과 재숙의 대화를 통해 영실이 재숙의 병원에 감금됐고, 상호와 은밀한 거래로 죽음을 맞았다는 사실을 파악했기 때문이다.

이듬은 진욱에게 “당신 엄마가 한 짓은 ‘미안하다’로 끝날 문제가 아니다. 우리 엄마가 당한 것과 똑같이 받게 해줄 것”이라고 싸늘한 눈빛을 보냈다. 이어 “다시는 엮이지 말자”고 덧붙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